스포츠중계 업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사람들과 셀럽들

프로야구 시즌이 도래하면서 해외 이동통신3사와 엔씨소프트(이하 엔씨)의 중계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춘 ‘증강현실(AR)·증강현실 콘텐츠’, ‘AI(인공지능) 콘텐츠’ 등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고객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1일 관련 업계에 스포츠중계 따르면 이통3사와 엔씨는 4일 프로야구의 개막과 함께 생중계 경쟁에 들어갔다. 이통3사가 강조하는 야구 중계 앱의 특징은 증강현실·VR 테크닉의 적극적인 활용이다.

최선으로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앱을 통해 프로야구를 라이브 방송한다. U+프로야구 앱은 2021 시즌을 맞아 투수의 공을 즉시 이해할 수 있는 ‘시행간 스트라이크 존’, 원하는 시민들과 시행간 중계를 보며 채팅할 수 있는 ‘친구채팅 및 친구초대’ 기능 등을 업데이트했다.

직접 U+프로야구 앱으로 시청해본 결과 가장 실용적인 기능은 시작간 스트라이크 존 서비스다. 중계 화면 위에 스트라이크 존이 등장해 볼·스트라이크 판정을 직관적으로 검사할 수 있고, 투수가 던진 공의 데이터(구종, 구속 등)도 볼 수 있다.

증강현실 라이브 서비스를 활용하면 ‘360도 VR 중계’를 통한 몰입감을 느낀다. 원하는 장면을 자유로운 각도로 돌려볼 수 있는 만큼, 직관보다 더 면밀한 관람이 가능하다. 특이하게 직접 경기장을 찾지 않으면 검사할 수 없는 공수 교대 기간의 모습이나 더그아웃에 있는 선수들도 고화질로 만나볼 수 있어 만족도가 뛰어나다.

SK텔레콤은 웨이브에서 전 경기를 라이브 방송한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에스 타일(S-Tile) 테크닉이 특성이다. 다양한 영상을 자유분방하게 분리하거나 조합하는 테크닉으로 한 번에 다수인 스포츠를 시청하고 싶어 하는 진성 야구팬들에게 유용한 기능이다.

점프 AR(증강현실) 앱을 활용하면 프로야구 선수들과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전 구단은 아니지만 삼성라이온즈의 오승환, 구자욱, 김상수, 이학주, 박해민 선수가 AR 콘텐츠로 등장한다. 사용자는 선수들의 수많은 가지 모션에 맞춰 영상이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 좌측부터 U+프로야구·시즌·페이지·웨이브

만나볼 수 있는 구단이나 선수가 적어 아쉬움이 있지만 코로나(COVID-19)로 직접 야구장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선수들과 언택트로 교감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KT는 시즌(Seezn) 앱에서 전 스포츠를 생중계하는데 타 통신사처럼 특화된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해외축구중계 콘텐츠가 눈에 띄지 않는다.

응원하는 팀과 선수의 영상 및 데이터를 중계와 함께 매순간 제공하기 때문에 편리그러나, 대다수의 기능이 일반적인 야구 중계와 크게 다르지 않다. 가장 원인적인 중계만 공급하는 네이버와 비교했을 때도 특장점이 없기 때문에 타 중계 앱 대비 차별화가 부족한 모습이다.

image

그러나, 야구뿐만 아니라 축구, 골프 등 여러 스포츠 이벤트 라이브 방송을 시즌에서 공급하는 만큼 스포츠 중계 앱으로서 경쟁력은 갖추고 있다.

엔씨소프트의 야구 중계 앱 페이지는 중계 기술보다는 인공지능 콘텐츠에 힘을 실었다. 경기 중 누적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매 회 각 팀의 기대 승률을 검사할 수 있는 ‘WE 차트’와 경기 종료 후 ai의 리뷰를 확인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경기 리뷰’, ai가 야기 및 편집한 ‘경기 주요 영상’ 등의 콘텐츠가 돋보인다.

경기 중 홈런이 발생했을 때 중계 영상에 ‘홈런볼 잡기’ 미니게임이 실시되는 것 그런가 하면 재미 요소다. 직관에서만 할 수 있는 한 홈런볼 캐치를 미니게임으로 풀어내 게임사가 서비스하는 야구 중계 앱의 특징을 잘 살렸다.

업계 지인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기장 방문이 어려워지면서 온라인 중계 수요가 불어나고 있다”며 “기업들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장감과 재미 요소를 강조한 콘텐츠가 꾸준히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다.